"이젠 B2C 아닌 D2C죠" 메쉬코리아, 파스토와 공동 물류네트워크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T 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풀필먼트 서비스 기업 파스토와 D2C(Direct To Consumer) 셀러(판매사)들을 위한 공동 물류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매쉬코리아
IT 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풀필먼트 서비스 기업 파스토와 D2C(Direct To Consumer) 셀러(판매사)들을 위한 공동 물류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매쉬코리아
IT 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풀필먼트 서비스 기업 파스토와 D2C(Direct To Consumer) 셀러(판매사)들을 위한 공동 물류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자체 보유한 물류 네트워크를 전략적으로 공유함에 따라 D2C 셀러들을 대상으로 풀필먼트서비스를 포함한 당일 및 새벽, 실시간 배송까지 책임지는 원스톱 물류 솔루션을 제공한다. D2C셀러는 해당 상품을 통해 자체 물류시설 구축이나 배송인력 수급 등 초기 투자 비용 없이 토탈 물류 서비스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D2C는 백화점이나 대형 몰, 대형 온라인 플랫폼 등 거대 유통 플랫폼 등을 거치지 않고 소비자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새로운 커머스 방식이다.

양사의 새로운 물류 네트워크는 온라인 명품 구매 플랫폼 ‘발란’의 도심 배송에 먼저 활용된다. 발란의 제품은 파스토의 풀필먼트 서비스와 함께 부릉의 IT 기반의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를 거쳐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된다.

메쉬코리아와 파스토는 풀필먼트센터들과 당일, 새벽, 실시간 배송 등의 물류 네트워크에 고도화된 IT 솔루션을 접목하는 등 특화된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물류 업계에서는 양사의 협업이 IT 물류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파스토와 함께 모두가 D2C 생태계에서 성공할 수 있는 새로운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셀러들은 비즈니스 본연의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데이터와 실물 재고가 일치하며 끊임없이 흐르는 디지털 유통물류의 정수를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욱 파스토 대표는 ”기존 물류 시장에 없었던 혁신적인 물류 네트워크의 구축으로 모든 D2C 셀러들을 위한 최적의 물류 비지니스 플랫폼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