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이 놀이터? 엄마는 뭐하나"… 철봉놀이 아이 방치한 엄마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에서 자신의 아이가 놀이기구를 타는 듯한 행동을 방치한 한 엄마의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한 전동차 내부 모습. /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에서 자신의 아이가 놀이기구를 타는 듯한 행동을 방치한 한 엄마의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한 전동차 내부 모습. /사진=이미지투데이
공공장소인 지하철에서 놀이기구를 타듯이 놀고 있는 자녀와 이를 방관한 엄마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4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5호선 민폐모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서울지하철 5호선 객차 안에서 신발을 벗은채 상단 구조물에 매달려 놀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왼편에는 아이의 엄마로 추정되는 인물이 아이의 행동을 제지하지 않은 채 핸드폰만 보는 모습이다. 

작성자는 "주변에서 위험하다고 주의시켜도 아이는 몇 정거장이 지나도록 손잡이와 지하철 봉에 매달려서 놀고 있었다"며 "아이 엄마는 위험한 장난을 치는 아이를 말리지 않고 핸드폰만 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지하철 안에는 사람들도 꽤 많았다"며 "아이가 무슨 죄냐. 어린 나이에 사람들 눈총받게 하는 엄마가 문제"라며 아이의 엄마를 비판했다.

이에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아이라 그럴 수 있다"는 의견과 "엄마가 무개념이다"라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두 모자를 옹호하는 누리꾼들은 "그래도 아이가 신발을 벗고 놀고 있으니 괜찮다", "애라면 그럴 수도 있는 것이다", "부모가 옆에 있는데 무슨 문제냐",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준 것은 아니지 않느냐"라며 문제 제기한 사람이 과하게 지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모자의 행동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에서는 "공중도덕을 모르는 사람들", "아이가 다쳐봐야 정신 차린다", "전국적으로 망신을 당해야 무엇이 잘못됐는지 알 것 같다", "부모와 아이 둘 다 교육이 필요하다"고 비난했다.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