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6·15공동선언 21주년 축사 "대화·협력 물꼬 트려 노력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사진)가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공동체 번영을 위해선 대화와 협력이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사진)가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공동체 번영을 위해선 대화와 협력이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대화와 협력만이 우리 민족 공동체 모두의 번영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1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교류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산가족 화상 상봉처럼 작지만 중요한 일부터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21년 전 남북 정상이 처음으로 만난 순간을 떠오르면 벅차오른다고 전했다. 그는 "6.15 남북정상회담으로 우리 민족은 통일 문제의 자주적 해결과 민간교류의 확대, 남·북 경제의 균형 발전 등을 담은 '남북공동선언'을 채택했다"고 말하면서 "21년이 지난 지금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 남·북관계는 교착 상태에 빠져있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길은 여전히 험난하기만 하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지난 5월 한·미 정상이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겠다고 한 것을 언급하며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재가동을 위한 여건이 무르익었다"며 "다시 한번 김대중 대통령의 가르침을 따라 대화와 협력의 물꼬를 트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살아생전 강조한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일, 가능하고 쉬운 일'부터 풀어나가면서 신뢰를 차곡차곡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혈육의 정과 그리움을 보듬는 것이나 이웃이 어려울 때 돕는 게 우리 민족이 가장 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연설을 맺으면서 "6월에 피는 꽃인 스텔라원추리의 꽃말이 '기다리는 마음'이다"라며 "이 '기다리는 마음'이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