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재개발구역 붕괴 참사' 광주시·동구·재개발조합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광주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이 15일 재개발조합사무실과 광주시청, 광주 동구청 압수수색을 오후 3시부터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경찰이 광주 동구청에서 압수수색을 벌이는 모습. /사진=뉴스1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광주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이 15일 재개발조합사무실과 광주시청, 광주 동구청 압수수색을 오후 3시부터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경찰이 광주 동구청에서 압수수색을 벌이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9일 총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이 광주시청과 동구청, 재개발조합 사무실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15일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부터 5층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조합 사무실과 광주시 도시경관과, 광주 동구청 건축과 사무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된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재개발조합에서는 철거계획서 작성과 계약관계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광주시청은 감리에 대한 인력풀 선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조사하기 위해 시청에서 구청으로 보내진 공문이나 건축물관리 조례 서류 등을 압수하고 있다. 관리감독 기관인 동구청은 사고 전 붕괴위험 민원이 제기됐을 때 처리 결과등을 확인하기 위한 자료 확보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수사해 사고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지역에서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 9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8명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학동4구역 재개발지역은 2018년 2월 현대산업개발에서 공사를 수주해 철거 작업을 벌이던 곳이다.

사고 원인 등을 수사하는 경찰은 공무원 등 20여명을 조사해 현재까지 7명(철거업체 3명·감리자 1명·시공사 3명)을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