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상장협·코스닥협, 기업 ESG 정책 지원 힘 합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이 15일 경총회관에서 '기업 ESG 정책 수립 및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왼쪽부터)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이 15일 경총회관에서 '기업 ESG 정책 수립 및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코스닥협회가 기업주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자율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3개 단체는 15일 경총회관에서 ‘기업 ESG 정책 수립 및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제단체 간 ESG 관련 업무협약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연기금 등 자산운용사와 글로벌 투자자의 ESG 검증 요구를 가장 직접적으로 받고 있는 상장기업의 니즈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대표 경제단체 간 정책 대응과 기업 지원에 필요한 포괄적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이뤄졌다.

3개 단체는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정책 대응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ESG 평가기준 마련에 대한 대정부 의견 개진과 기업의 자발적 실사 지원을 위한 매뉴얼 마련 등 구체적 공동과제도 적극 발굴·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최근 4대그룹 등 총 18개 그룹 사장단 대표로 구성된 ESG 경영위원회 출범과 ESG 실무 교육과정 개설 등 투트랙 대응체계를 구축했으나 정책 개발 및 대응에는 경제단체 간 협업이 중요하다”며 “ESG 개념에 대해 사회 전체적으로 합의가 부족한 상황에서 ESG 경영이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경제단체 간 정책역량을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구용 상장협 회장은 “상장회사에 대한 정보공개 요구가 날로 강화되고 있어 부담이 상당하지만 ‘ESG 경영’이라는 세계적인 정책 방향에 공감한다”며 “ESG 경영을 잘하는 기업에는 인센티브가 마련되도록 힘을 기울일 것”이라 밝혔다.

장경호 코스닥협 회장은 “글로벌 ESG 트렌드의 국내 확산으로, 중소·벤처기업인 코스닥기업도 적잖게 혼란을 느끼고 있다”며 “업무협약을 통해 ESG가 경영활동의 부담으로 작용하기보다는 기업 체질을 개선해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ESG 경영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 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