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세훈-노형욱 손 잡았다?… 알고 보니 '동상이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상] 오세훈-노형욱 손 잡았다?… 알고 보니 '동상이몽'

정부 임기 1년여를 남겨놓고 야당의 서울시장이 당선되며 주택정책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지난 9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집값 안정'을 최우선 민생과제로 지목하며 주택정책에 공조하기로 밝혔다. 하지만 오 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규제 완화는 집값 안정과 상충되는 만큼 어려움이 예상된다. 

오 시장은 당선 전인 후보 때부터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워 향후 5년 동안 정비사업을 통해 24만가구 주택공급계획이 차질 없이 실현될 수 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부동산에 특이 동향이 발생하지 않는 한 재건축을 통한 주택공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해 여전히 규제 완화 기조엔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다.

노 장관은 후보자 때도 “안전진단은 재건축 필요성을 검증하는 수단이므로 기준을 완화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재건축·재개발은 필요한 수단이지만 투기 수요와 개발이익의 사유화를 방지하지 못하면 과열을 초래해 청년 세대의 내 집 마련 기회를 더욱 멀어지게 할 수 있다"고 지적해 오 시장의 규제 완화 기조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