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만 나와다오”… 쌍용차, J100 스케치 이미지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차에 따르면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온 첫 전기차 신차명을 ‘코란도 이모션’으로 확정하고 2022년 중형SUV J100(프로젝트명)도 내놓을 계획이다.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에 따르면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온 첫 전기차 신차명을 ‘코란도 이모션’으로 확정하고 2022년 중형SUV J100(프로젝트명)도 내놓을 계획이다.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미래 준비를 위한 신차개발에 나섰다.

16일 쌍용차에 따르면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온 첫 전기차 신차명을 ‘코란도 이모션’으로 확정하고 2022년 중형SUV J100(프로젝트명)도 내놓을 계획이다.

코란도 이모션은 코란도 브랜드 가치 계승은 물론 전기차(EV)와 역동성(Motion)의 조합으로 ‘고객의 감성(Emotion)에 충실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지난해 사내 공모를 통해 274점을 응모 받아 전문가 의견수렴 후 10개를 최종 선정해 해외 시장에서 동일한 모델명을 사용하기 위해 글로벌 상표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코란도 이모션은 패밀리카로 손색 없는 거주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첫 준중형 전기 SUV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했다.
코란도 이모션은 반도체 수급 문제 및 협력업체 부품공급 상황 등 제한된 생산량으로 인해 우선 유럽 시장부터 출시(10월)를 위해 8월 선적할 계획이며 국내는 반도체 등 부품수급 상황을 감안해 출시일정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쌍용차
코란도 이모션은 반도체 수급 문제 및 협력업체 부품공급 상황 등 제한된 생산량으로 인해 우선 유럽 시장부터 출시(10월)를 위해 8월 선적할 계획이며 국내는 반도체 등 부품수급 상황을 감안해 출시일정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쌍용차

코란도 이모션은 반도체 수급 문제 및 협력업체 부품공급 상황 등 제한된 생산량으로 인해 우선 유럽 시장부터 출시(10월)를 위해 8월 선적할 계획이며 국내는 반도체 등 부품수급 상황을 감안해 출시일정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2022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는 중형 SUV ‘J100’ (프로젝트명)도 있다. J100 디자인은 쌍용자동차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헤리티지(Heritage)인 ‘강인하고 안전한 SUV’라는 본질을 바탕으로 새롭고 모던한 정통 SUV의 스타일링을 구현했다.

쌍용차 정용원 관리인은 “성공적인 M&A 추진으로 기업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고 급변하고 있는 업계 트렌드 대응을 위한 신차 출시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는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신 성장동력을 발굴해 미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1.80하락 3.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