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앞둔 조민아, 몸무게 40㎏대 "눈물이 막 쏟아지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민아(사진)가 출산 직전 몸무게가 많이 빠졌다고 고백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조민아(사진)가 출산 직전 몸무게가 많이 빠졌다고 고백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출산을 앞두고 몸무게가 40kg대로 빠졌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15일 인스타그램에 "태동 검사하고 첫 내진 받고 왔다"라며 "까꿍이(아이의 애칭)는 주수보다 날씬한 편이지만 아주 건강해요"라고 적었다.

그는 "아이 키우면서 겨우 (몸무게가) 50㎏을 넘겼는데 한 주 사이에 1.1㎏이 빠졌더라"라며 "다시 40㎏대로 떨어져서 어지럽고 숨차고 난리"라고 전했다. 이어 "(의사) 선생님이 당기는 음식 계속 먹고 보양식도 먹고 무조건 잘 먹으라고 하셨다"라며 "그래야 아이 낳고 쇼크도 덜 하고 회복이 잘 된다고"라고 했다.

최근 토덧 때문에 고생을 많이 해 속상하다는 내용도 적었다. 그는 "그동안은 씩씩하게 잘 버텼는데 어제는 눈물이 막 쏟아지더라"라며 "이왕 울음 터진 거 시원하게 울고 툭툭 털어버렸다. 내 마음은 스스로 다스려야 하고 빨리 추스르는 만큼 편해질 수 있으니까"라고 전했다.

이어 "자분의 산을 넘으면 모유 수유의 산 너머 헬육아의 들판이 펼쳐지겠지만 아기가 주는 감동과 행복이 비교도 안 될 만큼 클 거라는 믿음으로 오늘도 힘내본다"라고 적었다.

조민아는 지난해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는 CEO(최고경영자)와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다고 알렸다.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