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선제골' 김학범호, 가나에 1-0 앞선 채 전반 종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4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정우영이 선취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5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4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정우영이 선취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귀포=뉴스1) 안영준 기자 = '김학범호'가 압도적 경기력 속 가나와의 전반전을 앞선 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1-0으로 끝냈다.

김학범호는 예고했던 대로 이강인(발렌시아)을 포함, 지난 12일 1차전(3-1 승) 때 나서지 않았던 선수들을 중심으로 선발 명단을 꾸렸다.

최전방에는 오세훈(김천)이 섰고 양 측면 공격수에는 조영욱(서울)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출격했다. 2선에는 이강인(발렌시아)을 중심으로 백승호(전북)과 김동현(강원)이 호흡을 맞췄다. 수비 라인은 강윤성(제주), 이지솔(대전), 정태욱(대구), 김태환(수원) 포백이었고 골문은 안찬기(수원)가 지켰다.

한국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며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4분 백승호의 프리킥이 골문을 살짝 넘어간 것을 시작으로 전반 6분 백승호의 중거리 슈팅, 전반 7분 조영욱의 헤딩 슈팅까지 쉴 새 없이 몰아쳤다.

이어 전반 10분 이지솔, 전반 15분 오세훈의 헤딩 슈팅까지 연달아 이어지며 가나 골문을 정신없이 두들겼다.

하지만 결실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전 대부분의 시간을 가나 진영 깊숙한 곳에서 보냈지만 마지막 순간 정확도와 결정력이 아쉬웠다.

전반 중반 이후부터는 가나의 수비 집중력이 살아나며 초반 같은 압도적 모습도 점점 사라졌다.

경기가 어렵게 이어지려던 순간, 값진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1분, 중원에서부터 차근차근 패스를 만들어나간 뒤 조영욱이 일대일 찬스를 잡았다. 조영욱이 시도한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오자, 쇄도하던 정우영이 다시 밀어 넣으며 기어이 가나의 골문을 열었다.

가나는 수비에 치중하다가 최전방에 자리한 보아텡 프림퐁에게 한 번에 연결하는 롱패스 전략으로 맞섰으나 전체적으로 그리 위협적이지는 않았다. 전반 36분 아티쿠예 조나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살짝 넘긴 게 전반전 유일한 찬스였다.

결국 한국이 압도적 경기력과 정우영의 선제골을 앞세워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