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경기에 두 번이나…김대우·유재유, 타구에 맞고 병원 이동(종합)

김대우, 골절 없지만 상태 지켜봐야…유재유, 병원서 상태 확인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 투수 김대우가 박건우의 타구에 오른쪽 정강이를 강타당해 구급차에 실려 후송되고 있다.© 뉴스1
삼성 투수 김대우가 박건우의 타구에 오른쪽 정강이를 강타당해 구급차에 실려 후송되고 있다.©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 경기에서 두 명의 투수가 타구에 맞고 병원에 후송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김대우(삼성 라이온즈)가 타구에 오른쪽 정강이를 맞고 병원에 옮겨진 데 이어 유재유(두산 베어스)도 얼굴에 타구를 맞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다.

두산과 삼성은 15일 잠실 구장에서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를 치렀다.

부상 상황은 4회와 5회 연달아 발생했다.

삼성의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김대우는 3회까지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호투했다.

하지만 김대우는 4회 선두 타자 박건우가 때린 타구에 오른쪽 정강이를 맞고 그 자리에 쓰러졌다.

심한 고통을 호소하는 김대우를 본 삼성 동료들은 즉각 경기가 불가능하다는 신호를 보냈고, 그라운드엔 구급차가 들어왔다. 박건우도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봤다.

시간이 지난 뒤 김대우는 스스로 일어나 왼발로 점프하며 구급차로 들어갔지만, 고통은 가시지 않는 표정이었다. 결국 다시 나와 들것에 누운 채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삼성 관계자는 "CT와 엑스레이 촬영 결과 골절은 없는 것으로 나왔다. 내일 상태를 봐야 다음 경기 등판 여부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회엔 유재유가 타구를 맞고 쓰려졌다. 선발 투수 박정수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유재유는 2사 1, 2루 상황에서 상대한 김지찬의 타구에 얼굴을 맞았다.

유재유는 재빨리 손으로 얼굴을 가렸지만 완벽하게 피하지 못했다. 공은 유재유의 손가락과 관자놀이를 맞고 옆으로 튀었고, 유재유는 그 자리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다행히 유재유도 시간이 지난 뒤 스스로 일어났고,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동했다.

두산 관계자는 "손가락과 관자놀이에 타박상이 있다.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동해 진료 후 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