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석 만루포' 삼성, 난타전 끝 두산에 8-6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 라이온즈 이원석(가운데)이 15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1회초 2사 만루때 좌월 만루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아 홈인해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삼성 라이온즈 제공)© 뉴스1
삼성 라이온즈 이원석(가운데)이 15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1회초 2사 만루때 좌월 만루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아 홈인해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삼성 라이온즈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난타전 끝에 두산 베어스를 꺾고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1회 다득점이 승리로 이어졌다.

삼성은 15일 잠실 구장에서 열린 2021시즌 KBO리그 두산과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삼성은 3연승을 질주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삼성은 선발 투수 김대우가 4회 투구 도중 타구에 정강이를 맞고 병원에 이송되는 악재를 맞았지만, 불펜진이 두산 타선에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승리를 지켰다. 1회 다득점에 성공한 타선도 5회와 6회, 8회 추가 득점에 성공해 두산의 추격을 뿌리쳤다.

삼성은 1회부터 다득점을 만들어냈다. 2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원석이 상대 선발 박정수를 상대로 좌월 만루포를 터뜨려 단숨에 4점을 냈다. 이어 김헌곤의 2루타와 김지찬 타석 때 상대 실책이 곁들여져 추가점을 냈다.

이후 삼성은 5-1로 앞선 5회 1사 3루에서 오재일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6-2로 앞선 6회에는 김동엽이 2사 3루에서 안타를 때려내 점수차를 더 벌렸다.

이후에도 삼성은 8회 2사 1, 3루 찬스에서 다시 한 번 김동엽이 안타를 쳐 3루주자 김지찬을 불러들이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원석과 김동엽이 나란히 멀티히트를 때리며 6타점을 합작했고, 구자욱도 2안타 2득점으로 활약했다.

반면 두산은 선발 투수 박정수가 4⅓이닝 6실점(5자책)으로 부진한 게 뼈아픈 패배로 돌아왔다. 타선이 경기 중반들어 차곡차곡 점수를 내면서 추격했지만 결국 1회 대량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두산은 2연패를 당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