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 윤도현, '유명가수전'서 감동…극찬 쏟아진 '인생곡 퍼레이드'(종합)

'유명가수전' 1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JTBC '유명가수전' 캡처 © 뉴스1
JTBC '유명가수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명가수전' 윤도현이 감동받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에서는 YB 윤도현이 레전드 가수로 출격한 가운데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한승윤, 서영주 등 후배 가수들의 인생곡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첫 번째는 '잊을께'였다. 윤도현은 "'오 필승 코리아' 이후 첫 정규앨범이었다. 부담감이 있는 상태에서 록 밴드다운 강한 음악을 보여주고 싶었다. 저희 곡보다 대중적인 작곡가 윤일상의 곡을 받게 됐다. 처음에는 싫다고 저희 곡으로 하겠다고 했는데 노래 들어보니까 좋은 거다. 녹음할 때 분위기가 좀 그랬다. 뒤늦게 만나서 그때 미안했다고, 고마웠다고 해서 풀었다"라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잊을께'는 너도나도너드(한승윤, 서영주)가 불렀다. 둘은 완벽한 하모니로 매력을 뽐냈다. 후배들의 듀엣 무대에 윤도현은 "진짜 감동받았다, 눈물이 날뻔했다"라며 "이게 되게 단순한 가사인데 되게 슬펐다"라고 극찬했다.

'박하사탕'이 두 번째 인생곡으로 언급됐다. YB 완전체는 무대에 올라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멋진 무대를 완성했다. 윤도현이 노래를 마치자마자 출연진들은 기립박수를 쳤다. 서영주는 "너무 좋았다, 진짜 감사하다"라며 선배 윤도현에게 존경심을 표했다.

세 번째 인생곡은 '사랑 Two'였다. 윤도현은 이 곡에 대해 "처음에는 사랑을 많이 안 해봐서 그런지 와닿지 않은 노래였는데, 오히려 성숙한 지금 부르기 좋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이승윤이 나서 잔잔한 기타 연주와 함께 감미로운 목소리를 자랑했다.

윤도현을 비롯한 YB 멤버들은 감동받아 극찬을 쏟아냈다. 윤도현은 "우와, 너무 좋은데? 어떻게 편곡을 이렇게 했어? 진짜 잘한다"라며 "말을 못하겠다, 너무 좋아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승윤을 향해 "다른 별에서 와서 노래하는 느낌이 들었다. 비현실적인 느낌"이라고 호평했다.

또 다른 인생곡은 '칼'이었다. 정홍일이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그의 무대에 모두가 "정홍일! 정홍일!"이라며 연호했다. 윤도현은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오랜만에 진짜 하드 록이다. 기대 이상이었다. 우리보다 훨씬 정통 하드 록 느낌이 나서 잘 어울렸고, 말로 다 표현을 못하겠다"라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윤도현은 "우리가 공연하게 되면 홍일이를 초대할게, 같이 하자. 네가 이 자리에 들어와라. 난 몸도 안 좋고 쉬려고"라며 훈훈한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흰수염고래'가 마지막 인생곡이었다. 이무진이 무대에 섰다. 그는 평소 이 곡을 통해 많은 위로를 받았었다고. 윤도현이 이무진과 함께 노래를 불러 감동을 더했다. 둘은 남다른 '케미'를 발산하며 보는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윤도현은 모든 무대가 끝난 뒤 "선후배로 많은 음악적인 교류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3.05상승 5.9109:02 08/04
  • 코스닥 : 1037.22상승 1.1109:02 08/04
  • 원달러 : 1148.80상승 0.509:02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09:02 08/04
  • 금 : 71.88하락 1.409:02 08/04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