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와 평가전 2연승 김학범 감독 "2경기 모두 실점한 게 아쉽다"

1차전 3-1 승리 이어 2차전도 2-1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4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김학범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5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U-24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김학범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귀포=뉴스1) 안영준 기자 = 도쿄 올림픽 최종 엔트리 결정을 위한 마지막 평가전이 끝난 뒤에도 김학범 감독은 역시 선수 개개인에 대한 평가를 피했다. 와일드카드 선정에 대해서도 "계속 고민하고 있다"고 원론적으로만 답했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정우영과 이동준의 골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김학범호는 1차전 3-1 승리를 포함해 두 차례 평가전을 모두 잡았다.

김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의 경기력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을 받은 뒤 "(이강인을 포함해) 선수 개인에 대한 평가는 오늘 하고 싶지 않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이어 "선수들이 계속 훈련하고 경기하느라 몸이 무거웠을 것이다. 이것을 이겨내야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걸 느꼈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한 뒤 "선수들에게 특별히 주문한 건 없었다. 그저 경기 템포를 빨리 가져가라는 지시만 했다"고 설명했다.

이승우, 이동준, 엄원상 등을 교체 투입한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했다. 김 감독은 "체격이 작은 선수들이 후반에 투입돼 경기를 어떻게 풀어나가는지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1차전과 2차전 모두 실점을 한 점을 아쉬워했다.

김 감독은 2연전을 통해 잘 된 점과 아쉬운 점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선수들이 부상자 없이 평가전을 마친 점은 잘 됐으나, 두 경기 모두 실점한 점은 고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와일드카드에 대한 질문에는 "계속 고민하고 있고, (선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