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6개 기관과 원자력 활용한 '친환경 수소' 생산기술 개발 MOU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포스코, 경상북도, 울진군, 포항공대,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을 위한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서울 포스코센터와 경상북도 포항공대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유병옥 포스코 부사장,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전찬걸 울진군 군수, 김무환 포항공대 총장,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 원장,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그린수소의 대량 생산 및 활용을 위해 뜻을 모았다.

현대엔지니어링을 포함한 7개 기업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은 ▲고온 수소 생산기술 개발 ▲고온 수전해 요소 기술 개발 ▲고온 수전해 계통 설계·해석·제작 기술 개발 ▲소형 원자로 열교환기 기술 개발 ▲원자력 활용 고온 수전해 기술개발 및 사업화 ▲기타 원자력 이용 수소생산, 실증 기술개발 및 지원 ▲지역 수소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7가지 분야다.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초소형 모듈형 원자로(MMR) 기술 경쟁력 확보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각 주체는 앞으로 인적자원, 기술 정보, 연구시설 및 장비 등의 활발한 상호 교류를 기반으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하게 된다. 그린 수소란 신재생 및 원자력 에너지를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고 생산한 수소로 친환경적인 수소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협약의 핵심 분야인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소생산은 전기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750도에 달하는 고온을 활용해 고온 수전해 방식으로 물을 전기분해함으로써 대량의 수소를 생산하는 고효율 에너지 생산 기술이다.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고 일반 원자로와 달리 냉각재로 헬륨가스를 사용, 방사능 오염 위험이 적어 친환경 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캐나다에서 미국 USNC사 및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협력해 토론토 북동쪽에 위치한 초크리버 연구소에 고온가스냉각로를 짓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소형 원자로 EPC 분야의 선두주자로 나서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MOU는 7개의 각기 다른 기업∙기관이 협력해 단순 기술개발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의 단초를 마련하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각 분야에서 유수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협약 기업∙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소통함으로써 유의미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76하락 8.3711:10 08/06
  • 코스닥 : 1057.21하락 2.3311:10 08/06
  • 원달러 : 1143.30하락 0.411:10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1:10 08/06
  • 금 : 68.80하락 2.5711:10 08/0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