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50년 정비기술 결집한 '스마트검색시스템 POINT'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 설비관리 담당 직원들이 드라이브(Drive) 패널 앞에서 태블릿으로 포인트(POINT) 시스템에 접속해 이상 조치 방법을 학습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 설비관리 담당 직원들이 드라이브(Drive) 패널 앞에서 태블릿으로 포인트(POINT) 시스템에 접속해 이상 조치 방법을 학습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제철소 현장 제어장치 복구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 검색 시스템 '포인트(POINT)'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POINT(Posco, Artificial, Intelligence, Trouble-Shooting의 약어)는 설비 이상 시 문제의 원인을 찾아 가장 적합한 조치나 점검 방법 등을 제공하는 포스코만의 시스템이다.

제철소의 대표적인 제어장치로는 전동기의 속도와 토크를 조절하는 장치이자 흔히 인버터로 불리는 'Drive'와 설비들이 연계 작동될 수 있도록 통합적으로 제어하는 장치인 PLC(Programmable Logic Controller)가 있다. 이 장치들은 고장 유형이 다양하고 복잡해 원인 파악이 어렵고 작업자의 숙련도에 따라 조치 편차가 크게 나는 등 단점이 있었다.

이를 해소하고자 포스코는 설비 제어 전문가와 인공지능(AI) 전문가들을 모집했다. 이들은 각종 매뉴얼을 포함한 기술 자료와 직원들의 50년 정비기술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데이터베이스화한 후, 자연어 처리에 특화된 AI를 접목해 스마트 검색 솔루션을 개발했다.

해당 시스템은 조치 방법을 단순히 나열하던 과거 수준에서 나아가 고장 이력 또는 타공장 유사 건과의 상관성 분석 등을 통해 예측되는 고장 원인과 발생 확률, 점검 우선순위 등도 함께 제공해 최적의 조치, 점검 방법을 제시한다. 시스템 사용 후 조치 결과와 만족도를 피드백하면 정확도가 올라가도록 설계돼 있어 활용 실적이 늘어날수록 고장 진단 기능이 향상된다는 게 포스코 측 설명이다.

앱 형태로도 개발돼 태블릿·스마트폰 등이 있으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편리하게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다. 현장 경험이 부족한 신입 또는 타부서 전입 직원들도 평상시에 POINT 시스템을 통해 장애 유형을 학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POINT 시스템 도입으로 작업자 간 조치 기술 편차가 줄며 설비 복구에 드는 시간이 평균 30%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