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개발 박차… 고려대·강소기업과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디에스랩컴퍼니, 고려대학교, 시큐아이, 파이오링크 등 5개 산-학 기관들이 모여 사이버보안 기술에 대한 워크샵을 가졌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지난 15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디에스랩컴퍼니, 고려대학교, 시큐아이, 파이오링크 등 5개 산-학 기관들이 모여 사이버보안 기술에 대한 워크샵을 가졌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자율운항선박·스마트십 등에 적용할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개발에 힘쓰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선박 사이버보안 강소기업인 디에스랩컴퍼니와 '해양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시스템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와 함께 전날 고려대학교·시큐아이·파이오링크 등 관련 기관들과 함께 워크샵을 개최하는 등 내년까지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개발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디에스랩컴퍼니는 2016년 설립된 회사로 보안기술 컨설팅,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 등 선박·함정에 대한 사이버보안 기술에 특화된 강소기업이다. 이번 연구과제는 해양수산부의 해양산업 수요기술 연구개발로 디에스랩컴퍼니의 '사이버 거북선' 플랫폼을 기반으로 선박 보안설계용 소프트웨어부터 안전운항을 지원하는 보안기술을 개발하는 과제다. 대우조선해양은 개발된 보안기술을 선박·함정에 탑재할 수 있도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자문역할을 하게 된다.

최근 정보기술(IT)과 운영기술(OT)이 적용된 자율운항선박, 스마트십, 스마트함정 등이 개발되면서 선박과 육상을 연결하는 통신 체계의 발전으로 선박에 대한 사이버보안의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다. 자율운항선박, 스마트십 등이 해킹되면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사이버보안 위험 관리 규제 시행에 따라 전 세계 조선해양업체는 선박 관련 시스템이 랜섬웨어 등 악성코드와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기술과 체계를 확보해야 한다. 특히 최근 3년간 선박 시스템 공격이 900%가 증가하는 등 세계 각국은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정우성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영업담당 상무는 "첨단기술이 적용되는 상선과 함정은 사이버보안 기술이 기본적으로 탑재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문기업, 대학과 함께 개발 중인 사이버보안 기술을 통해 새로운 해양 사이버보안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대한민국 해군의 모든 첨단기술이 집약될 경항공모함의 사이버보안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했다.

조용현 디에스랩컴퍼니 대표는 "2025년 레벨3 자율운항선박이 개발되고 현재 선박의 스마트화가 빨라지면 사이버보안 기술이 더욱 중요할 것"이라며 "특히 한국은 해운 강국 재건, 스마트해군 건설 등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사이버보안 능력은 필수"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