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몸값 넥슨 뛰어넘는다… 창업자 장병규 3조 '돈방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공개(IPO)를 앞둔 게임업체 크래프톤이 상장하게 되면 창업자인 장병규 의장은 거액의 자산가에 대열에 합류하게 될 전망이다./사진=뉴시스
기업공개(IPO)를 앞둔 게임업체 크래프톤이 상장하게 되면 창업자인 장병규 의장은 거액의 자산가에 대열에 합류하게 될 전망이다./사진=뉴시스

글로벌 게임업체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코스피 시장에 상장하게 되면 창업자인 장병규 의장은 거액의 자산가에 대열에 합류할 전망이다. 

16일 크래프톤이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장 의장은 회사 주식 702만7965주를 보유하고 있다. 공모가 희망밴드 최하단인 48만5000원을 적용할 경우 장 의장의 지분가치는 최소 3조2188억원 규모다. 42만주를 보유하고 있는 장 의장의 부인 정승혜씨의 지분 가치는 2037억원에 달한다.

만약에 크래프톤이 '따상'(상장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에 성공할 경우 자산 규모는 더욱 늘어난다. 

장 의장은 보유 주식 외에도 구주매출을 통해 일부 현금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장 의장과 IMM인베스트먼트, JKL파트너스 등이 조성한 벨리즈원유한회사가 보유 중인 276만9230주(상단 기준 약 1조5000억원)를 현금화하기 때문이다. 구주매출이란 기존 주주가 이미 보유하고 있는 주식지분 중 일부를 일반인들에게 공개적으로 파는 것을 말한다. 

크래프톤 주식 68만4255주를 보유한 김창한 대표도 상장 후 재산 규모가 최소 3133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김 대표는 이 중 14만주를 IPO 과정에서 현금화했지만 상장 후에도 54만4255주를 보유하게 된다.

기업가치 역시 국내 게임사 중 가장 큰 규모로 평가받을 전망이다. 크래프톤의 상장 예정 주식수는 총 5030만4070주로 희망 공모가 밴드 기준 예상 시가총액은 23조~28조원이다. 공모가 최하단을 적용해도 24조원이 넘는다. 넥슨(약 23조원)과 엔씨소프트(약 18조원)를 뛰어넘는 규모다.

크래프톤의 총 공모주식 수는 1006만230주다. 1주당 희망 공모가액은 45만8000원~55만7000원이다. 이번 공모자금은 최대 5조6000억원으로 국내 자본시장 역대 최대 규모다.

투자기관 대상 수요예측은 오는 28일부터 7월9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이를 통해 확정된 최종 공모가를 기준으로 7월14일과 15일에 일반 투자자 대상으로 청약이 진행된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공동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 NH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JP모건이며 삼성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9.76하락 58.1611:13 09/29
  • 코스닥 : 993.54하락 18.9711:13 09/29
  • 원달러 : 1185.50상승 1.111:13 09/29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1:13 09/29
  • 금 : 77.34상승 1.1711:13 09/29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예비역 고충 청취 위해'
  • [머니S포토] 주먹 불끈 與 잠룡 이재명 '개발 이익 환수 법제화 토론'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예비역 고충 청취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