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기기 중고거래 사기로 수억 원 갈취…20대 남성 검찰 송치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 466명…약 3억2천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고거래 사이트에 전자기기를 싸게 판매한다는 허위 글을 올려 수억 원을 챙긴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애플 태블릿 PC 등 전자기기를 시중가보다 훨씬 저렴하게 판다는 게시물을 올린 뒤 수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466명으로 피해액은 약 3억2000만원에 이른다. A씨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은 주로 10~20대로 파악됐다.

A씨는 가로챈 돈 대부분을 고급 스포츠카를 빌리거나 성형 등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돌려막기 수법으로 범행해 아직 자신이 사기를 당했는지 모르는 피해자도 100명 이상일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