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허위공시'로 상장폐지된 코인 운영사 가처분 기각

업비트, 허위공시 고머니2 상장폐지에…법원 "긴급한 필요성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암호화폐거래소가 사용자 보호를 위해 허위 공시를 한 암호화폐를 즉시 상장폐지 결정한 것은 위법하지 않다는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수석부장판사 송경근)는 암호화폐 '고머니2(GOM2)' 발행사 애니멀고가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를 상대로 낸 상장폐지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업비트 상장사이던 애니멀고는 지난 3월 미국의 대형펀드 셀시우스네트워크로부터 5조원상당의 투자를 받았다며 이를 공시해달라고 업비트에 요청했고, 업비트는 거래소 프로젝트 공시 게시판에 이 내용을 게시했다.

공시 이후 공시가 허위라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업비트는 애니멀고 측에 투자근거에 관한 해명을 요청하면서 "해명하지 못하면 허위공시로 상장폐지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고지했다.

애니멀고는 업비트에 자료를 제출했지만, 셀시우스의 투자 관련 증거는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업비트는 고머니2 자료 제출을 다시 요구했고, 이와 별도로 셀시우스 측에 투자 사실을 문의했다.

이후 업비트는 셀시우스로부터 "고머니2에 투자한 사실이 없다"는 회신이 오자 즉시 고머니2를 상장 폐지했다.

애니멀고는 "공시 과정에서 실수였다"며 상장 폐지를 취소해달라는 본안 소송을 냈다. 폐지 결정에 실체적·절차적 흠결이 있고, 회사가 막대한 피해를 본다며 효력을 정지시켜달라는 가처분도 함께 신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업비트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업비트 프로젝트 공시 가이드라인과 정책에 의하면, 투자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보의 공시를 금지하고 있고, 가상자산에 대해 사용자들의 불만이 계속적으로 접수되는 경우에는 사용자 보호를 위해 상장을 폐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업비트로서는 공시가 거짓으로 밝혀진 이상 추가 손해발생을 막기 위해 즉시 상장폐지 결정을 한 점, 채권자가 가처분 절차에서도 공시가 사실이라는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는 점, 이 공시가 허위로 판명될 경우 막대한 피해가 예상됐다"며 "이 사건 거래소로서는 긴급히 상장 폐지를 결정할 필요가 있었던 점 등을 종합하면 업비트가 사용자 보호를 위해 결정한 것이 위법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