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수사 착수 배경 밝힐까…'질문 피해온' 김진욱 오늘 기자간담회

검사 충원·유보부이첩 등 현안 질의응답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1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1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기자들 앞에서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특히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 착수 배경에 대한 언급이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처장은 1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의 현안 질의에 답변하는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지난 1월 28일 온라인 브리핑 이후 첫 간담회다.

김 처장은 두달여 전부터 기자들의 출근길 질문을 받지 않았다. 취임 100일 간담회도 하지 않고 침묵을 지켜왔는데 '이성윤 특혜조사' 등 악재가 계속되자 언론 대응이 사태를 키운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제 1~9호 사건 수사 등에 대해서도 언급이 없었기 때문에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 수사와 유보부이첩 관련 검찰과의 갈등, 수사인력 부족 등 현안에 대한 질문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수사여력이 부족한데도 윤 전 총장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배경에 대한 답변이 특히 주목된다. 김 처장이 그동안 '국민이 납득할 만한 사건 선별 기준'을 약속해왔기 때문이다. 공수처가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 윤 전 총장 수사에 착수하자 정치적 논란이 일었고 '공수처의 대선개입'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인력난에 처한 공수처의 검사 추가 채용도 핵심 현안이다.

김 처장은 간담회 이전 열리는 인사위원회에서 공수처 검사 2차 채용 일정과 요건 등을 논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공수처는 1차 채용에서 검사 13명을 임용하는 데 그쳐 정원(처·차장 포함 25명)을 채우지 못했다.

공수처는 검사뿐 아니라 수사관과 행정인력도 부족한 상황이다. 이때문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공수처 인력 충원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 처장도 공수처법 개정을 통한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가 착수한 사건 수사는 알려진 것만 9개에 이르는데 검찰에서 파견나온 수사관 다수가 다음달 검찰로 복귀하면 인력난은 더 심해질 전망이다. 현재 공수처법상 정원은 검사 25명·수사관 40명·행정직원 20명 등이며 인력을 늘리려면 법 개정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2.29상승 7.3414:37 07/27
  • 코스닥 : 1046.44하락 1.1914:37 07/27
  • 원달러 : 1150.40하락 4.614:37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4:37 07/27
  • 금 : 71.59하락 0.6614:37 07/27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