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푸틴에 사이버공격·인권문제 날카롭게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대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FP=뉴스1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대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대면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사이버공격과 인권 문제 등 민감한 사안에 관해 서슴없이 질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만약 누군가가 러시아의 송유관에 랜섬웨어 공격을 감행한다면 기분이 어떨 것 같냐'고 물었다. 그리고 그는 '문제가 될 것이다'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미국 최대 송유관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받은 랜섬웨어 공격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공격의 배후로 러시아 해커 조직을 지목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후 독자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해킹 의혹 등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에게) 우리가 상당한 사이버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알려줬고 그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에게 특정 핵심 인프라에 대한 사이버 공격은 금지돼야 한다고 발언했다. 어떤 인프라인지는 명시하지 않았으나, 통신·의료·식품·에너지 등 미 국토안보부가 중요하다고 지정한 16개 부문을 말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그는 "양국의 전문가들에게 무엇이 (사이버 공격) 금지 대상인지에 대한 이해를 구체화하는 업무를 부여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각자 기자회견에서 "사이버보안과 관련해 협의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장에서 인권 문제 또한 거론했다.

푸틴 대통령의 최대 정적인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를 언급하며, "그가 죽는다면 러시아에는 파괴적인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가 외국인 투자자를 확보하거나 신뢰할 수 있는 글로벌 파트너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뜻이다.

또 간첩 혐의로 러시아에 구금된 폴 윌런과 트레버 리드 등 미국인에 대한 문제 또한 테이블에 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권 문제는 항상 테이블 위에 있을 것"이라며 "인권 침해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면 어떻게 미국의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들의 회담 분위기는 냉랭하거나 적대적이진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꽤 솔직하게 대화했다"고 말했고, 푸틴 대통령은 "적대감 없이 생산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