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에 하락… 中 교육 서비스 업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Fed, 이하 연준)가 예상보다 금리 인상을 앞당길 수 있다는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하락했다./사진=로이터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Fed, 이하 연준)가 예상보다 금리 인상을 앞당길 수 있다는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하락했다./사진=로이터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Fed, 이하 연준)가 예상보다 금리 인상을 앞당길 수 있다는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하락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5.66포인트(0.77%) 하락한 3만4033.6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2.89포인트(0.54%) 떨어진 4223.7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17포인트(0.24%) 내린 1만4039.68로 장을 마감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기준금리를 현재(0~0.25%) 수준으로 동결하고 자산매입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금리 전망에 대해서는 2023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상향 조정했다. 기존에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보다 인상 시점이 앞당겨지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경기소비재(0.2%)를 제외한 유틸리티(-1.5%) 필수소비재(-1.2%) 소재(-1.2%) 등 전 업종이 약세를 나타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는 소식에 1.56% 상승한 반면 마이크로소프트(-0.38%) 구글(-0.53%) 페이스북(-1.68%) 등 대형 기술주들은 소폭 하락했다.

중국 교육 서비스 업종은 과외 규제 가능성이 불거지면서 하락했다. TAL에듀케이션은 16.92% 떨어졌고 뉴오리엔탈에듀케이션과 17에듀케이션은 각각 12.26%와 6.55% 하락했다. 

씨티그룹은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연간 수익이 30%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 이후 하락세를 지속하며 이날 3.20% 급락했다. 애완동물 전문 제약업체인 킨드레드 바이오사이언스는 엘랑코 애니멀헬스에 인수된다는 소식에 45.48% 급등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FOMC를 앞두고 보합권 혼조세로 출발했지만 금융주를 중심으로 실적 둔화 우려가 부각되자 매물이 출회되며 하락 전환했다"면서 "연준이 FOMC를 통해 인플레이션 전망을 크게 상향 조정하고 2023년 금리를 2번 인상할 것이라고 발표하자 급격하게 매물이 출회되며 낙폭을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파월 연준 의장이 점도표 등 금리 움직임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발언을 하자 낙폭을 축소했다"면서 "특히 이벤트 소화 이후 실적 장세를 준비하는 과정도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