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마스크 벗고 여행가자"… 모두투어, 백신접종 수혜 기대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두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매출 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사진=뉴스1
모두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매출 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사진=뉴스1
모두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매출 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7일 모두투어에 대해 백신 접종 수혜가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목표주가는 3만8000원으로 상향조정했으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종식 기미는 보이지 않지만 해외 송출객 회복 모멘텀은 강화됐다는 판단"이라며 "여행사 주가 수익률은 백신 보급률 확대 및 접종률 현황, 국내외 백신 접종자 2주 자가격리 면제, 일부 국가 트래블 버블 등 이벤트가 선방영되면서 연초 대비 평균 47%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출국자 수는 3월을 기점으로 전월 동기 대비 48% 감소했다. 지난 10개월간 평균 역성장률이 97%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그 폭이 점차 축소되는 모습이다.

안 연구원은 "그러나 지난해 3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 반영된 이후 낮아진 기저 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해외 출국자수 반등이 의미있게 이뤄졌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투어의 2분기 실적은 1분기 대비 극적인 매출 및 영업이익 개선은 아직 이르다는 판단"이라며 "다만 현재 백신 접종률이 생각보다 빠르게 올라오고 있어 이르면 추석 이후 9월말~10월초 해외 여행이 가능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실제 백신 접종사들에 의한 출입국자수 반등은 4분기 기점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내년 정상화 재개가 이뤄질 것이고 2023년엔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이익 정상화 및 대형 여행사 중심의 이연 수요 집중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