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도전하는 라바리니호'… 女배구, 강호들 상대로 상승세 이어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한국시각) 폴란드와의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경기에서 공격하는 박정아. /사진=발리볼 네이션스리그 공식 홈페이지
지난 1일(한국시각) 폴란드와의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경기에서 공격하는 박정아. /사진=발리볼 네이션스리그 공식 홈페이지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하고 있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오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조 2위 브라질을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지난달 26일 태국전 승리 이후 일본전부터 러시아전까지 8연패에 허우적거렸던 대표팀은 지난 14일 세르비아와 15일 캐나다를 연달아 잡으며 2연승에 성공했다. 5주차 경기에 접어든 이번 VNL에서 대표팀의 남은 과제는 주축 선수 이탈에 따른 공백 메우기다.

현재 대표팀에는 지난 2019년 도쿄올림픽 본선티켓을 따낸 멤버 중 4명이 승선하지 못했다. 주전 세터 이다영과 레프트 이재영은 학교폭력, 라이트 김희진와 센터 김수지는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했다. 이에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승리보다는 다양한 조합과 새 얼굴을 테스트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레프트 이소영과 박정아, 세터 안혜진과 김다인이 활약했다.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대표팀의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첫 연승으로 이어졌다. 대표팀은 오는 18일 2위 브라질, 20일에는 4위 터키, 21일 6위 네덜란드와 경기를 갖는다. 16개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 4위팀까지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5주차에 경기를 갖는 상대팀 모두 4위권 안으로 들어가야 하기때문에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17일 현재 한국 대표팀은 3승 9패(승점 9점)로 16개팀 중에 14위에 머물러 있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