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주차구역 위반 신고했다가 독극물 테러 당했다”… 누리꾼 공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애인주차구역에 비장애인이 주차를 해서 신고를 하자 신고자 차량에 독성 물질이 묻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장애인주차구역에 비장애인이 주차를 해서 신고를 하자 신고자 차량에 독성 물질이 묻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장애인주차구역에 비장애인이 주차를 하자 신고를 한 운전자가 자신 차량에 유독성 물질이 다량으로 묻는 보복성 테러를 당한 일이 전해져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장애인주차구역 불법주차 신고 후 보복 테러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매일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아내를 차량을 이용해 병원으로 데리고 갔는데 어느 날부터 아파트 장애인 주차구역에 장애인 주차 스티커가 없는 차량이 주차되는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불법 주차의 횟수가 잦아지고 통행에 점점 불편함을 느끼게 돼 신고해야겠다는 결심이 섰고 그 후 주차위반 차량의 사진을 찍어 안전 신문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고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후 글쓴이는 당황스러운 일을 겪었다. 글쓴이는 이웃의 연락을 받고 주차장으로 내려갔다. 그는 "제 차량에는 유독성 물질을 뿌렸는지 도색이 다 녹아내려 있었고 저의 차량 옆에 주차된 차 또한 유독성 물질이 튀어 엉망이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공포에 질린 글쓴이는 경찰에 신고를 했다. 글쓴이는 과거에도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에 관해 민원을 제기한 적이 있었지만 별다른 조처를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아파트 관리 소홀과 장애인 주차구역의 인식을 바로잡고 이와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사건을 모두에게 알리려 한다"며 "사건 이후 아내는 또 다른 보복을 당할까 불안해하며 잠 못 이루고 있다. 다른 피해가 발생디지않도록 도와달라"고 적었다.

누리꾼들은 글쓴이가 테러를 당했다며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