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 찾아간 윤종규 KB회장 “디지털 플랫폼 혁신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6일 푸르덴셜타워를 찾아 푸르덴셜생명의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사진=푸르덴셜생명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6일 푸르덴셜타워를 찾아 푸르덴셜생명의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사진=푸르덴셜생명

“고객 중심의 디지털 플랫폼 혁신을 통해 IT, 영업 등 관련된 모든 것을 디지털화하여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창립 32주년을 맞은 푸르덴셜생명보험과 만나 푸르덴셜생명의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  

17일 푸르덴셜생명에 따르면 윤 회장은 푸르덴셜생명보험의 창립 32주년을 축하하고 KB금융그룹의 자회사로서 ‘No.1 금융플랫폼’의 의미와 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 16일 서울 역삼동 푸르덴셜타워에서 e-타운홀 미팅을 가졌다.  

지난해 9월 KB금융그룹 계열사로 편입 이후 두 번째로 진행된 타운홀 미팅은 유튜브와 사내방송 생중계를 통해 임직원들과 자유롭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e-타운홀 미팅에서는 2021년 경영전략방향 'R.E.N.E.W 2021'를 의미하는 ▲핵심경쟁력 강화 ▲글로벌&신성장동력 확장 ▲금융플랫폼 혁신 ▲ESG 등 지속가능경영 선도 ▲인재양성 및 개방적·창의적 조직 구현 등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윤 회장은 “KB금융그룹 편입 이후에도 기존 푸르덴셜생명보험의 고객중심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고객의 이익과 수익을 가장 잘 지켜주는 조직이 되어야 한다”며, “혜택, 편리함, 즐거움 등 고객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고객 중심의 상품, 서비스 시스템을 만들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보험업의 디지털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도 오고갔다. 한 직원이 "최근 옴니청약, 원라이브러리 등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을 만들어 영업활동의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디지털 전환에 대한 방향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하자 윤 회장은 “고객 서비스와 판매 과정에서의 디지털화는 물론 라이프플래너가 효율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날 윤 회장은 푸르덴셜생명보험 직원들이 일궈낸 성과에 대해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영업이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보험사의 신규계약 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인 초회보험료가 목표 대비 10% 초과 달성하며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며 “수익성과 건전성 면에서도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의 노력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윤 회장은 타운홀 미팅 전 ‘스타 WM 랩’을 방문해 투어 및 LP 간담회를 통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타운홀 미팅이 끝난 이후에는 푸르덴셜타워에 조성된 스마트오피스를 둘러보고 직원들을 만나 대화와 격려의 시간을 보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9.05상승 2.1910:43 07/29
  • 코스닥 : 1040.41상승 4.7310:43 07/29
  • 원달러 : 1150.80하락 3.810:43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0:43 07/29
  • 금 : 72.82하락 0.210:43 07/29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정책조정회의서 모두발언 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윤석열 압박하는 이준석 "尹 입당 시기 무조건 8월"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