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 배터리의 힘?… 그룹 내 위상 달라진 포스코케미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른쪽부터)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대표 등이 지난 9일 '인터배터리' 행사에서 포스코케미칼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오른쪽부터)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대표 등이 지난 9일 '인터배터리' 행사에서 포스코케미칼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요소인 양극재, 음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케미칼의 그룹 내 위상이 달라졌다는 얘기가 나온다.  

배터리와 관련 소재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포스코케미칼 수장의 자리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가장 먼 곳에 있었다. 배터리 소재가 핵심축 사업으로 떠오른 이후부터는 최 회장과 가장 가까운 자리로 이동하게 됐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포스코켐텍(현 포스코케미칼)에 몸담았던 최 회장의 신임도 상당하다. 최 회장은 회장으로 취임한 뒤 IR 담당과 홍보 담당은 포항에 두면 안 된다며 서울 본사가 있는 포스코센터로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포스코케미칼의 IR 담당과 홍보 담당은 자리 부족 문제 등으로 포스코센터 맞은편 건물로 옮겨갔지만 조만간 다시 포스코센터로 복귀할 예정이다. 최근 에너지소재사업본부 등 인력을 확대되고 있어 복귀 이후에는 조직 덩치도 커질 전망이다.

실적도 날개를 달았다. 포스코케미칼의 지난해 매출은 1조5662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철강 시황 악화로 수익성은 나빠졌지만 양극재와 음극재 매출이 전년 대비 144%나 증가한 5333억원을 기록한 영향이 크다. 이차전지소재는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15%에서 지난해 34%로 늘면서 포스코케미칼의 핵심 사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올해 1분기에는 2차전지 소재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냈다. 매출은 4672억원, 영업이익은 3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6%, 114.4% 늘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