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담배 피운 남성, 승객들 항의에 "XX 꼰대 같아" [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지하철에서 담배를 피우는 남성의 영상이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에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담배를 피운 남성은 주변 승객들이 항의하자 욕설과 비속어를 남발했다./사진=유튜브 캡처
서울의 한 지하철에서 담배를 피우는 남성의 영상이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에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담배를 피운 남성은 주변 승객들이 항의하자 욕설과 비속어를 남발했다./사진=유튜브 캡처
서울의 한 지하철에 탑승한 남성이 객실 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 “지하철 담배 빌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이 영상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꿈을 꾸는 소년'을 통해 공개됐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마스크를 턱 쪽으로 내린 뒤 한 손으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담겼다.

남성이 담배를 피우는 곳은 서울 지하철 4호선 수유역으로 가는 지하철 내부였고 주변에는 승객들이 가득했다. 남성이 담배를 피우기 시작하자 이 광경을 본 사람들이 황당하다는 표정을 짓고 있다.

결국 한 승객이 남성을 제지하며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손으로 막았다. 남성은 자신을 말리던 승객 때문에 담배가 바닥으로 떨어지자 자신의 담뱃갑 속에서 새 담배를 꺼내려 했다.

승객이 “나가서 피우셔야죠”라고 말하자 남성은 “제 마음이잖아요”라고 답했다. 이내 다른 승객들이 "제 마음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피해를 보잖아요"라고 대답하자 남성은 "솔직히 연기 마신다고 피해 많이 보느냐"라며 어이없는 발언을 이어갔다.

다른 승객들도 항의하며 제지하자 남성은 "XX 도덕 지키는 척 한다. XX 꼰대 같아, 나이 처먹고 XX"이라며 욕설과 비속어를 내뱉었다.

공개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용기 내서 제지한 승객들이 대단하다", "저런 사람은 가르쳐줘도 잘못을 모를 것이다", "상상도 못했던 민폐다"고 분노했다. 

현행 금연구역 등 위반 관련 규정에 따르면 금연구역에서 흡연했을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우리나라에서 지하철 등 공공장소는 금연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1.32하락 1.7213:04 08/03
  • 코스닥 : 1030.77하락 7.0313:04 08/03
  • 원달러 : 1151.70상승 0.813:04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3:04 08/03
  • 금 : 73.28하락 0.6213:04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