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얀마에 30만달러 지원"은 유엔 실수…OCHA 수정(종합)

한국 지원금액 60만달러→90만달러로 바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재정확인서비스(FTS) 홈페이지에 게재돼 있는 '미얀마 인도적 대응계획(HRP) 2021' 사업 지원국가 명단에서 북한이 사라졌다. (OCHA FTS 캡처) © 뉴스1
17일 오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재정확인서비스(FTS) 홈페이지에 게재돼 있는 '미얀마 인도적 대응계획(HRP) 2021' 사업 지원국가 명단에서 북한이 사라졌다. (OCHA FT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북한이 올해 미얀마를 상대로 30만달러(약 3억3900만원) 상당의 인도적 지원에 나섰다는 유엔 측 발표는 '오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재정확인서비스(FTS)는 17일 오전까지만 해도 홈페이지에 '미얀마 인도적 대응계획(HRP) 2021' 사업에 대한 북한의 지원금 액수를 30만달러로 표기하고 있었으나, 오후 들어 해당 도표에서 슬그머니 북한을 지워버렸다.

대신 이날 오전까지 60만달러(약 6억7800만원)로 표기해두고 있던 우리나라의 지원금 액수를 90만달러(약 10억1700억원)로 바꿔놨다. 즉, 우리나라가 지원한 30만달러를 북한이 지원한 것으로 잘못 표시해두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OCHA는 이 같은 '오보' 생산 및 수정과 관련해 아직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OCHA의 '미얀마 HRP 2021'은 미얀마 내 분쟁과 자연재해,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등의 영향으로 인도적 위기에 처한 미얀마 국민들을 돕기 위한 포괄적 지원 사업으로서 올해 지원 대상자는 94만5000명 수준이다.

OCHA가 이날 오후 수정해놓은 자료를 보면 현재까지 이 사업엔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영국, 캐나다, 스웨덴, 호주, 독일, 스위스, 덴마크. 노르웨이, 아일랜드, 핀란드, 프랑스 등 정부와 유럽연합(EU) 대외지원기구에서 총 5804만여달러(약 656억1400만원)가 지원한 것으로 돼 있다.

이 가운데 호주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지원국 명단에 없었던 나라다.

북한이 OCHA의 인도적 지원 사업에 자금을 공여한 건 2005년 인도네시아·인도·스리랑카·태국·말레이시아·몰디브 등 6개국 대상 총 15만달러(약 1억6900만원)가 마지막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