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학원 건물 여자 화장실 숨어 불법 촬영하던 10대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상가 건물 여자 화장실에 숨어 상습적으로 불법 촬영을 한 10대 남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와 성적 목적 공공장소 침입 혐의로 10대 A군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A군은 지난달부터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상가 건물 여자 화장실에서 여성들을 휴대전화로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지난 9일 촬영음을 들은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군의 휴대전화에는 이 화장실에서 찍은 불법촬영물 여러 건이 저장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의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9.75하락 3.2913:17 08/03
  • 코스닥 : 1029.39하락 8.4113:17 08/03
  • 원달러 : 1151.40상승 0.513:17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3:17 08/03
  • 금 : 73.28하락 0.6213:17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