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집단감염 막으려 최선 다했다" 답변서 제출

확진 재소자들 제기한 손배소송 담당 재판부에 제출 "필요한 조치 다해…재소자들 주장 사실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021.3.17/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021.3.17/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부구치소 재소자와 가족들이 정부와 추 전 장관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을 심리하고 있는 재판부에 "집단감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했다"고 답변서를 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전 장관 측 대리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민사35단독 조규설 부장판사에 답변서를 제출했다.

추 전 장관은 답변서에서 "원고들이 서울동부구치소에 수용됐다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사실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그러나 본인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주어진 여건 하에 관계법령을 준수해 교정행정 및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에 따라 대응계획을 수립해 전국 교정시설에 시달하고, 대응지침을 별도로 수립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다했다"며 "교도관의 자녀가 양성 판정을 받은 직후 교도관에 대한 코로나 검사, 유증상자 발생 신고 등 의무를 다했고, 접촉자를 격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마치 고의 또는 과실로 구치소 내 전수조사를 적시에 하지 않았고, 밀접 접촉자를 분리하지 않았고, 마스크를 지급하지 않았던 것처럼 주장한다"면서 "모두 사실이 아니거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 안전확보 의무를 다하지 않았거나 감염병예방법 등 관련 법령상 의무를 위반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라는 전세계적 특수상황 속에서 행형사무를 관장하는 법무부장관직을 수행하면서, 교정시설의 과밀수용을 해소하고 집단감염을 막기 위하여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했다"며 "원고들 주장과 같이 임무를 해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동부구치소 재소자 2명과 가족 7명은 국가와 추 전 장관을 상대로 51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6.09하락 10.0412:56 08/06
  • 코스닥 : 1057.44하락 2.112:56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2:56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2:56 08/06
  • 금 : 68.80하락 2.5712:56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