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판교에 SW 개발역량 모은다… '선행기술원' 3분기부터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가 본격 판교 시대를 시작하며 미래를 준비한다. /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가 본격 판교 시대를 시작하며 미래를 준비한다. /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가 본격 판교 시대를 시작하며 미래를 대비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가 경기도 판교역 인근 크래프톤타워에 선행기술원을 설치한다. 이곳에서는 전동화와 관련된 부분을 중점적으로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자동차의 소프트웨어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고 이에 적극 대응하려면 관련 조직을 구축하고 개발 인력을 확보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업계의 시각. 이에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인력이 풍부한 판교에 연구개발 거점을 마련함으로써 개발 역량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곳에는 100석 규모의 거점 오피스도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 계동 사옥을 비롯 수도권에 거점 업무공간인 '에이치-워크 스테이션' 오픈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