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아들 차두리, 항상 나와 비교…스트레스 받아 늘 미안했다" [RE:TV]

'대화의 희열 3' 1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축구 레전드 차범근이 아들 차두리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서는 '차붐' 차범근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아내, 아들 등 가족을 향한 미안함을 고백했다.

차범근은 먼저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며 "결혼할 때부터 난 경제적으로 어렵고 아내는 여유가 있었다. 내가 축구만 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부탁했고 아내가 승낙했다. 성공하기까지 많이 희생하고 도와줬다"라고 밝혔다.

그는 "선수 생활 마치고 보니까 그 모든 순간이 고맙게 느껴지더라"라며 "아내만 고생했던 게 아니고 가족 전체가 그랬다. 모든 게 내 위주로 돌아가야 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특히 차범근은 아버지처럼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차두리를 언급했다. "두리는 축구를 했는데 아빠 때문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포지션 변경까지 했다. 아들 건사를 잘 못한 것 같아서 늘 미안한 마음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차범근의 아들이라는 무게, 게다가 축구선수를 했으니까 그게 숙명이었을 것 같다"라는 출연진들의 얘기에 차범근은 공감하면서 안타까워했다. 그는 "처음에는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까 힘들었겠구나 싶더라. 그래서 마음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차범근은 "아무리 잘해도 아빠와 비교를 당했다. 팬들 성에도 안 차고 본인도 스트레스였다. 그래서 미안하고, 그럼에도 잘해줘서 고맙다"라며 "지금은 제 뒤를 따라서 또 유소년 축구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냐. 아빠로서는 대견하고 고맙고 그렇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