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동거' 혜리, 지워지지 않은 기억에 통곡…장기용에 상처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간 떨어지는 동거' © 뉴스1
tvN '간 떨어지는 동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간 떨어지는 동거' 혜리가 지워지지 않은 기억에 힘들어했다.

지난 17일 오후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간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연출 남성우)에서는 구슬 환원 후 신우여(장기용 분)와의 동거를 끝내고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간 이담(혜리 분)의 모습이 담겼다.

구슬이 사라진 이담은 더는 닭을, 범띠 남자를 피하지 않아도 됐다. 그렇게 모든 일상을 되찾은 듯한 이담은 갑자기 주저앉아 통곡했다. 신우여와의 기억이 사라지지 않았던 것. 주저앉은 채 통곡하는 이담을 계선우(배인혁 분)가 목격하며 우는 이담의 옆을 지켰다.

계선우 옆에서 울고 있는 이담을 보게 된 양혜선(강한나 분)이 이를 신우여에게 알렸다. 이담의 엄마 김현경(오현경 분)에게도 통하지 않았던 도술이었기에 양혜선은 기억을 다 지운 게 확실하냐고 물었지만, 신우여는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할 거다. 그 애도, 나를 본 누구도"라며 확신했다.

더불어 신우여는 이담의 안전뿐만 아니라 일상까지도 걱정하며 "내가 가족처럼 생각했던 아이다"라고 양혜선에게 이담을 보살펴달라 부탁했다. 그러자 양혜선은 "보고 싶으면 직접 봐. 어차피 알아보지도 못할 텐데"라며 거절했다.

그 시각, 이담은 신우여의 아무 변명 없던 마지막을 떠올리며 '난 처음부터 그냥 정기나 채워주고 버려지는 소모품 같은 거였어. 그러니 그만하자. 축하해도 모자랄 판에 울긴 왜 울어'라고 상처받은 마음을 애써 다잡으려 했다.

그러나 이담이 모든 걸 기억한다는 사실을 모른 채, 신우여가 이담을 지켜보기 위해 역사학과의 새로운 교수로 등장했고, 이담을 향한 사랑을 자각하며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