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위상 확인"… 문 대통령, 유럽 순방 마치고 귀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페인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귀국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드는 문 대통령 내외 모습. /사진=뉴시스
스페인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귀국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드는 문 대통령 내외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박8일의 유럽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18일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 콘월에서 11~13일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13~15일에는 오스트리아, 15~17일엔 스페인을 각각 국빈방문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귀국길에 오르던 중 페이스북에 ‘바르셀로나를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드디어 끝났다. 체력적으로 매우 벅찬 여정이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하지만 그런 만큼 성과가 많았고 보람도 컸다”며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을 가장 먼저 국빈 초청해주시고 많은 일정을 함께 해주신 펠리페 국왕님과 산체스 총리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의 심장 마드리드에는 분수가 많다”며 “분수는 시원하면서도 동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마드리드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상징처럼 느꼈다”고 썼다. 이어 “바르셀로나는 바다를 끼고 있는 모습, 항만, 쌓여있는 컨테이너들, 해운대 같은 모래사장 해변 등 부산과 무척 많이 닮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스페인은 우리에게 산티아고 순례길, 예술과 건축, 정열, 축구의 나라로 떠올려진다. 몬주익의 영웅 황영조의 기억도 있다”며 “그렇지만 스페인은 신재생에너지 비율이 40%에 이르는 친환경에너지 기술 강국이고 세계 2위의 건설 수주국”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와는 태양광과 풍력발전소 건설에 서로 협력하고 있고 해외 인프라 건설시장에도 최대 협력국”이라며 “스페인은 대항해시대를 열며 세계사를 바꿨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지금 스페인은 그때처럼 세계로 나아가고 있다”며 “대한민국도 대륙과 해양을 잇고 선진국과 개도국을 연결하는 교량국가를 추구한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두 나라의 닮은 점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양국은 내전과 권위주의 시대를 극복하고 민주주의와 함께 세계 10위권의 경제 강국으로 발전한 역사적 경험이 닮았다. 인구도, 경제 규모도 우리와 가장 비슷한 나라”라며 “양국은 함께 협력하며 함께 발전하자는 의지가 매우 강하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이제 모든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간다”며 “G7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확인했고 비엔나에서는 문화·예술의 자부심을, 스페인에서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의지와 열정을 담아간다. 제약회사들과 백신협력 논의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해외에 나올 때마다 현지 교민들에게서 힘을 얻는다”며 “이번에도 영국의 외진 곳 콘월,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스페인의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가는 곳마다 저와 우리 대표단을 응원해 주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10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