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하네"… '맛남의 광장' 최예빈, 백종원 탄식 부른 신고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예빈이 좌충우돌 신고식으로 백종원을 탄식하게 만들었다. /사진='맛남의 광장' 제공
최예빈이 좌충우돌 신고식으로 백종원을 탄식하게 만들었다. /사진='맛남의 광장' 제공

배우 최예빈이 좌충우돌 신고식으로 백종원을 탄식하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새 농벤져스 최예빈, 곽동연, 최원영과 함께하는 첫 맛남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 초반부터 신입 농벤져스 최예빈은 실수를 연발했다. 최예빈은 가장 먼저 정선에 도착해 다른 농벤져스 멤버들을 기다렸고, 멀리서 백종원과 양세형이 보이자 “안녕하세요”라고 반갑게 인사했지만 제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는 제자리 인사법으로 백종원과 양세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양세형은 “보통 인사하고 반갑게 달려오는데”라며 의아해 했고, 최예빈은 “앵글 밖으로 벗어날까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펜트하우스’로 주목받은 최예빈은 예능 초보로 드라마 앵글을 고수한 것. 백종원은 “드라마 하다보면 앵글 밖으로 벗어나면 혼나지?”라며 이해했고, 양세형은 “감독님이 무빙해주신다”며 예능 카메라의 차이점을 말했다.

곤드레 농민들을 만난 최예빈은 ‘펜트하우스’ 하은별을 알아보는 농민들의 반응에 기뻐하며 순수한 매력을 드러냈고, 농민들이 친근하게 ‘펜트하우스’ 성대모사를 선보이자 아낌없이 웃어주는 리액션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며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곤드레 홍보를 위한 요리 연구소에서는 신입 최예빈과 곽동연이 곤드레 요리를 선보였다. 최예빈은 곤드레를 활용한 에그 베네딕트를 만들었고 복잡한 요리과정을 거쳤다. 최예빈은 수란이 냄비 안에서 퍼져 계란탕을 연상하게 하며 실수 연발했고, 이에 결국 백종원과 양세형이 직접 수란을 만들어줬다. 

양세형은 요리학원에서 배운 정석대로 국자를 이용해 예쁜 수란을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고, 백종원은 국자 없이도 수란을 만들며 실용적인 방법을 제안했다. 그렇게 수란이 완성되며 최예빈의 곤드레 베네딕트도 완성됐고, 그 중 화룡정점은 수란을 잘라 흘러내리는 계란 노른자를 화면에 담는 것. 하지만 예능초보 최예빈은 노른자가 흐르려 하자 급히 닦아 버리는 실수를 저질렀고, 결국 백종원은 “그냥 참아야지. 여기 떨어지게. 이걸 막아버리면 저기서. 아 참 답답하네”라고 탄식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