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하3'이어 '라켓소년단' 인종차별 논란… SBS, 왜 이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트하우스3'에 이어 '라켓소년단'까지 SBS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SBS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SBS 제공
'펜트하우스3'에 이어 '라켓소년단'까지 SBS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SBS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SBS 제공

'펜트하우스3'에 이어 '라켓소년단'이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4일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경기에 임하는 한세윤(이재인 분)의 장면이 그려졌다. 

함께 자카르타로 떠난 감독은 대회를 앞두고 "숙소 컨디션도 엉망이고, 지들은 돔 경기장에서 연습하고 우리는 에어컨도 안나오는 다 낡아빠진 경기장에서 연습하라고 하고"라며 불만을 내뱉었다.

이후 진행된 경기에서 현지 관중들이 한세윤의 실수에 환호하자, 코치는 팽 감독에게 "공격 실패할 때 환호는 X매너 아니냐"라고 물었고, 팽 감독은 "매너가 있으면 야유를 하겠냐"며 분노했다. 이 장면을 본 일부 인도네시아 시청자들은 모욕적이라며 인종차별을 지적했다. 

이에 SBS 측은 "특정 국가나 선수 또는 관객들을 모욕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그렇지만 일부 장면으로 인해 인도네시아 시청자들을 불쾌하게 한 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SBS는 자사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로 한 차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극 중 로건 리(박은석 분)의 형으로 등장한 알렉스 리(박은석 분)의 모습이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회화화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 것. 

논란이 커지자 박은석은 지난 12일 자신의 틱톡 계정을 통해 영어로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를 디스하거나,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알렉스 캐릭터의 분장 때문에 불쾌한 분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조롱을 하려는 게 아니라 자신이 동경했던 문화를 표현하려고 했다"며 "잘못된 시도였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설명했다. 박은석에 이어 SBS 제작진도 "특정 인종이나 문화를 희화화할 의도는 없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