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고성능 인버터 신제품 공개… 5년내 국내점유율 50%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S일렉트릭 인버터 신제품 G100 시리즈 라인업. / 사진=LS일렉트릭
LS일렉트릭 인버터 신제품 G100 시리즈 라인업. / 사진=LS일렉트릭
LS일렉트릭이 스마트공장 자동화 설비의 핵심 부품인 고성능 인버터 신제품을 공개하고 사업 확대에 나섰다.

LS일렉트릭은 차세대 인버터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 신제품 ‘G100시리즈’를 최초 공개하고 사업역량을 집중해 향후 5년내 국내 인버터 시장 점유율 50%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인버터는 외부에서 공급받는 전기의 전압과 주파수를 최적화해 전동기(모터)에 전달함으로써 전동기 속도를 고효율로 쉽게 제어하는 기기다.

에너지 절약과 품질 향상을 이룰 수 있어 각종 송풍기·펌프·공작기계·섬유기계 등 거의 모든 분야의 자동화 설비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이다.

LS일렉트릭 G100 시리즈는 인버터 시장 확대를 위해 범용 제품으로 개발됐다. 각 산업별 특성에 맞춰 튜닝하거나 콤팩트 설계로 추가 공간 확보에 따른 비용 발생을 최소화 해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 한 제품이다.

또한 운전 속도 전 영역에서 높은 토크 출력이 가능하여 인버터가 주로 사용되던 팬, 펌프뿐만 아니라 물류시스템, 섬유설비, 공작기계, 기중기(호이스트) 등에도 적용이 용이해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G100은 제품 기획 단계부터 자사 천안스마트공장 자동 생산라인에서 조립이 가능토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자동화 업계 최초로 100% 자동 생산을 실현 기존 라인 대비 시간당 생산성은 240% 높아지고 조립 불량률은 0% 수준으로 개선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LS일렉트릭은 전 산업에 적용 가능한 범용드라이브의 장점과 높은 제품 신뢰성을 바탕으로 현재 35% 수준인 국내 인버터 시장 점유율을 5년 내 50%로 확대해 압도적 1위를 굳혀 나간다는 전략이다.

현재 국내 저압 인버터 시장 규모는 약 2500억원 수준으로 ESG경영 강화에 따른 탄소배출저감 트렌드와 정부의 스마트공장 보급,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정책 등의 영향으로 인버터 수요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G100 시리즈는 글로벌 1등 제품을 목표로 산업 특성과 사용자에 대한 연구와 이해를 바탕으로 개발됐다”며 “혁신을 통한 압도적 기술력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 자동화 시장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