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이재명 지사도 '친문', 누가 더 잘하나 경쟁하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수 지사가 대선 후보 간 경쟁을 친문과 반문으로 나눠 보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임한별 기자
김경수 지사가 대선 후보 간 경쟁을 친문과 반문으로 나눠 보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임한별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반대하는 중심세력이 친노와 친문이라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18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했다. 그는 "과거에도 경선국면으로 들어가면 늘 앞서 나가는 1위와 도전하는 다른 후보 간 경쟁이 있었다"며 "(현재 경쟁구도를) 친문과 반문으로 구분하는 것은 현실과 전혀 맞지 않다. 민주당원 전체가 친문"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친소관계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의 정책과 노선에 기본적으로 동의를 하는지 (여부가 중요하다)"라며 "그다음에 잘잘못이 있을 텐데 개선할 것은 개선하고 극복하고 자산과 부채를 다 동시에 인수해나가는 것이 정권"이라고 답했다.

김 지사는 이 지사도 친문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현 정부에서 부동산 문제 등 문제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이 지사는) 이런 부분을 어떻게 개선해나갈 것인지 기본소득이라든지 자신의 정책을 가지고 대안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큰 틀에서 문재인 정부와 궤를 같이하는 과정에서 경쟁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김 지사와 이 지사가 대선 가도에서 같이 갈 수도 있나"라고 묻자 "그렇게만 물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광역단체장 입장에서 보면 궤를 같이하는 정책을 추진하는 분들이 많다. 그런 분들은 다 함께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경선 연기 논란에 대한 질문엔 "당헌·당규에 정해진 원칙을 토대로 할 것"이라면서도 "경선 과정에서 후보 캠프가 구성되면서 룰을 놓고 끊임없이 합의를 해 가면서 다양한 목소리들을 충분히 수렴해나가면서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