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먹는’ 치료제 개발에 3.4조 지원… 국내외 개발 상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개발 지원에 나선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개발 지원에 나선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개발 지원에 나선다.

17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보건부는 먹는 약 형태의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지원책을 발표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 백신 개발 과정에서 180억 달러(약 20조4000억원)를 제약업계에 지원해 연구를 도운 바 있다.

미국 정부는 먹는 치료제 개발을 위해 30억 달러(약 3조4000억 원) 이상을 제약 업계에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 치료제에 대해서 임상 단계를 빠르게 진행하기로 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올해 안에 첫 먹는 치료제가 제품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이 정식 승인한 코로나 치료제는 렘데시비르뿐이다. 렘데시비르는 정맥주사이고, 국내서 코로나 치료에 쓰이는 셀트리온 ‘렉키로나’도 주사로 투여하는 방식이다.
 
미국에서는 화이자와 MSD 등 여러 제약사가 먹는 코로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먹는 치료제는 정맥 주사인 기존 치료제와 달리 투약 편의성을 높여 환자들의 거부감을 줄이고 손쉽게 복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업계도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한창이다. 신풍제약이 코로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항말라리아제 '피라맥스'의 국내 임상2상 결과가 곧 발표된다. 대웅제약은 최근 췌장염치료제 ‘코비블록’(기존명 '호이스타')의 임상 2b상 투약을 완료해 데이터 분석하고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