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관중 수용' 일본 정부 방침에… 전문가들 "무관중 아니면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에서 관중을 수용해 경기를 치를 것이란 방침을 내놓자 방역 전문가들이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사진은 도쿄 시내의 올림픽 광고.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에서 관중을 수용해 경기를 치를 것이란 방침을 내놓자 방역 전문가들이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사진은 도쿄 시내의 올림픽 광고. /사진=로이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관중을 수용하는 형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려는 의욕을 보이자 일본 내 감염병 전문가들이 무관중 개최를 주장하고 나섰다. 

일본 언론인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17일 후생노동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조언하는 전문가들은 회의를 열고 "'제5의 파동'이 도래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도쿄올림픽의 무관중 개최를 각오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그들은 "도쿄의 인파가 밤낮 모두 5주 연속 증가하고 있으며 긴급사태 발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보고했다. 전문가 중 한 사람은 "도쿄에서는 20대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 감염의 재확대가 발생할 수 있으며 즉시 대책을 도입해도 시간차가 생긴다. 안이한 (긴급사태) 취소는 생각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전문가는 "긴급사태 선언 하에서도 주류 제공을 억제할 수 없는 음식점이 있다. 그런 상태에선 긴급사태를 유지해도 효과가 없다"고 말하며 긴급사태 해제 조치를 이해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다만 긴급사태를 해제해도 감염 재확산 우려가 강하고 상황을 전혀 낙관적으로 볼 수 없다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대 목소리가 만만치 않자 일본 정부도 여론 수습에 나섰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장관)은 이날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 "필요하다면 긴급사태선언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오는 21일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쿄도 등과 회의를 열어 올림픽 관중 입장에 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