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에 둥둥 뜬 상자 속에서 여자 아기 발견… 유기한 범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 갠지스강에 떠 있는 나무 상자 안에서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여자 아기가 발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인도 갠지스강에 떠 있는 나무 상자 안에서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여자 아기가 발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인도 갠지스강에 떠 있는 나무 상자에서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여자 아기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8일 AFP통신에 따르면 상자 내부엔 붉은 천이 늘어져 있었고 힌두교 신들 사진과 여아의 생년월일, 이름을 알려주는 별자리 '강가'(거룩한 강) 등이 들어 있었다.

태어난 지 한 달 쯤 돼 보이는 여아는 이번 주 초 인도 북부의 갠지스강 변두리에 있던 한 남성에게 구조됐으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영국 BBC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여아 유기 사건과 관련된 공식 언급을 안하고 있다. 다만 인도에서 여성 차별이 만연해 있는 만큼 가난한 가정에서 경제적 부담 등을 이유로 여아를 유기 한 것으로 추측된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