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우한 연구소는 노벨상 받아야"… 바이러스 유출설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7일 중국 외교부가 우한 바이러스 연구팀은 질책이 아닌 노벨의학상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17일 중국 외교부가 우한 바이러스 연구팀은 질책이 아닌 노벨의학상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 외교부가 우한 바이러스 연구팀에 제기되는 비판에 대해 “우한 연구팀은 질책을 받을 것이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구에 대한 노벨의학상을 받아야 한다”고 지난 17일 주장했다. 우한 바이러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생산·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과학자가 코로나19 유전자 염기서열을 최로로 발견했다는 것은 우한이 코로나19 근원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유전자 염기서열을 먼저 발표했다는 이유로 코로나19 근원이라는 죄명을 받는 것에 대해 “에이즈 바이러스를 가장 먼저 발표한 뤽 몽타니에 교수는 노벨의학상 수상자가 아니라 에이즈 주범”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박테리아를 발견한 파스퇴르는 전 세계 질병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바이러스 연구소 스정리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코로나19 우한 실험실 유출설은 사실무근”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공동 전문가팀은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이 불가능하다고 결론냈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 일각에서는 유감스럽게도 공동 연구보고서를 무시하고 코로나19 실험실 유출론을 떠벌리는 등 코로나19 기원설을 정치화하고 있다”며 “이는 WHO가 주도하는 기원 연구에 대한 큰 무례이자 과학 정신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