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해외 지원 백신 8000만회분 배송 시작… 5억회분 추가 구매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이 17일(현지시각) 해외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코로나19 백신 8000만회분 배송에 착수했다. 사진은 미국이 캐나다로 보낸 모더나 백신. /사진=로이터
미국이 17일(현지시각) 해외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코로나19 백신 8000만회분 배송에 착수했다. 사진은 미국이 캐나다로 보낸 모더나 백신. /사진=로이터
미국 백악관이 해외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8000만회분 배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다른 국가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백신 선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백신 일부가 캐나다로 갔으며 다른 백신은 몇 주 뒤 브라질에 보내질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는 미국으로부터 모더나 백신 100만회분을 공급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자국 백신 접종 상황이 호전되자 해외 지원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사람은 약 1억7500만명으로 집계됐다. 1차 접종을 끝낸 미국 성인 비율은 65%다.

하지만 인도와 브라질 같은 개발도상국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달 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백신 2500만회분의 해외 지원 계획을 공개하며 나머지 5500만회분도 6월 말까지 할당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주 백악관은 화이자 백신 5억회분을 구매해 올해부터 내년에 걸쳐 빈국에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자이언츠 조정관은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와 사망자가 지난 1월 말과 비교해 90%이상 감소해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그는 인도에서 처음 보고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미국에서 퍼지고 있어 백신 접종률이 낮은 일부 지역에서의 확산이 여전히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23:59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23:59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23:59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23:59 07/23
  • 금 : 72.25상승 0.8223:59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