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 후 생긴 항체, 변이엔 효과 없어… "백신 접종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감염 이후 완치돼 항체가 생겨도 변이 바이러스에는 대응하기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소재 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감염 이후 완치돼 항체가 생겨도 변이 바이러스에는 대응하기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소재 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는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이후 완치돼 항체가 생겨도 변이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없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각)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옥스퍼드대 연구진은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됐던 보건 관계자 7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는 코로나19 감염 후 완치돼 항체가 생겼어도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지 못한다고 결론내렸다.

연구진은 대유행 초기인 지난해 4~6월 코로나19에 감염된 78명의 혈액 표본을 6개월 주기로 분석했다. 분석 대상은 인체 면역체계에서 항체를 만들어 질병을 기억하는 B세포와 감염된 세포를 공격해 위험을 낮추는 T세포 등이었다.

연구진은 분석 결과 코로나19 감염 6개월 이후에도 면역 반응을 보였지만 사람마다 정도가 달랐다고 밝혔다.

감염 초기 약한 면역 반응을 보인 참가자 다수에게서 6개월 뒤 영국발 알파 변이와 남아공발 베타 변이 항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인도발 델타 변이는 아직 분석되지 않았다.

특히 무증상 감염자의 90% 이상이 6개월 뒤 면역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연구진은 백신을 접종했을 때 왕성한 면역 반응이 생기는 것과 달리 감염을 통해 자연적으로 항체가 생겼을 때는 면역 정도에 차이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감염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연구 선임 저자인 엘리너 반스 옥스퍼드대 실험의학 교수는 "이전에 감염됐다고 해서 코로나19 특히 변이로부터 장기간 보호해주는 건 아니다"라며 "(감염 이력에) 의존하지 말고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