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그린철강위원회 개최… 산학연, 철강 친환경화 논의 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월2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차 그린철강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강협회
지난 2월2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차 그린철강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강협회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18일 서울 철강협회에서 '제2차 그린철강위원회'를 열고 산업 친환경화를 위해 업계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회의는 지난 2월 열린 1차 회의 이후 업계·학계·정부가 함께 수립한 '철강 탄소중립을 위한 R&D 로드맵'을 점검하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현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린철강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민동준 교수는 "국가 기간산업이자 굴뚝산업이었던 철강은 이제 우리 곁에 다가온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적응해 수소 기반의 '신철기시대'를 여는 혁신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를 위해선 초장기적 시야의 '그린철강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정부와 사회 전체, 연관 산업 간의 연대와 협력을 통한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며 국가 생존의 필요충분조건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은미 산업연구원 본부장은 '철강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 현황'을 발표했다. 정 본부장은 "철강은 수소환원제철에 기초한 전기로제강 확대를 통해 2050년까지 90% 이상 감축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존 고로·전로를 수소환원유동로와 전기로로 대체하는 설비교체와 수소기반 혁신제철기술 R&D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철강업종 R&D 추진전략을 발표한 장웅성 인하대학교 융합혁신기술원 교수는 "탄소중립을 위한 주요 감축수단으로 중·단기에는 철스크랩 활용 확대, 설비개선, 폐열·부산물 회수 확대 등 에너지효율 개선이 필수"라며 "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에 기초한 전기로제강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영식 현대제철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순환자원으로서의 철스크랩의 중요성과 정책제언'을 주제로 발표했다. 장 실장은 "철강업계에서는 철스크랩의 미래 친환경 전략자원으로서의 관리 필요성과 철스크랩, 전기로 업체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 제도적 지원 필요하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