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소재 파악중' 글 올린 성북구청장 급여 1억원 가압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광훈 사랑제일교회목사. 2021.6.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목사. 2021.6.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승로 성북구청장의 급여를 가압류해달라며 법원에 낸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민사1단독(부장판사 조윤신)은 전날 전 목사가 이 구청장을 상대로 한 급여 가압류 신청을 인용했다.

이 구청장은 급여가 1억원이 될 때까지 성북구로부터 최저생계비 수준의 급여만 받을 수 있다.

전 목사 측은 지난해 8월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실이 알려지자 이 구청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속보] 전광훈 목사 긴급 소재 파악 중'이라는 허위사실이 담긴 글을 두 차례 올리고 1시간 뒤 삭제했다며 2억원의 손해배상청구 및 가압류 신청을 했다.

법원 조정으로 1억원이 가압류된 가운데 전 목사 측이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해 판결이 확정될 경우 이 돈은 위자료로 사용될 수 있다.

전 목사 측은 "이 구청장의 잘못을 덮기 위해 거짓으로 조력하는 또 다른 공무원이 발각되면 그들에 대해서도 즉시 추가로 고소, 압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6.35상승 21.1111:11 09/27
  • 코스닥 : 1038.84상승 1.8111:11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1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1 09/27
  • 금 : 74.77상승 0.6611:11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