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승+첫 메이저 도전' 박민지, 한국여자오픈 2R 공동 선두

'메이저 퀸' 박현경, 2R서 4타 줄이고 공동 선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민지.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제공) © 뉴스1
박민지.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시즌 4승을 넘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하는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2억원)가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박민지는 18일 충북 음성의 레인보우힐스CC(파72·6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 공동 7위에 올랐던 박민지는 2라운드 3타를 줄이며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과 함께 공동 선두로 치고 나갔다.

박민지는 2021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최고 스타로 떠올랐다. 올 시즌 열린 9개 대회 중 8개 대회에 참가, 벌써 4승을 차지한 박민지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5승과 개인 첫 메이저대회 우승까지 노린다.

10번홀(파5)에서 출발한 박민지는 첫 6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탔다.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후반 라운드 1번홀(파5)에서 버디로 만회했다. 4번홀(파4)에서 다시 보기를 범했지만 이후 타수를 잃지 않고 공동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 후 박민지는 "주변에서 메이저 우승이 없다고 하니 해야 될 것 같은 생각이 있다. 하지만 내가 바라는 건 메이저 우승이 아니라 그냥 우승 자체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민지는 "드라이버를 페어웨이로 잘 보내면 기회가 많은 골프장이다. 그것만 생각하고 위를 바라보면서 우승을 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칠 생각"이라며 3·4라운드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에서 KLPGA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던 박현경은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가 된 박현경은 박민지와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박현경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KLPGA 챔피언십을 제패하며 큰 무대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개인 통산 3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할 수 있다.

장하나(29?BC카드)와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은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공동 5위를 마크했다.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던 이가영(21?NH투자증권)은 2타를 잃고 공동 5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