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윤석열은 피의자…고발장 외 조사자료 있어"

이광철과 고등학교 동문 지적엔…"사건 회피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류석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윤 전 총장이 피의자 신분이란 사실을 분명하게 언급했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전 총장의 현 신분이 피의자냐"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또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입건할 당시 고발장 외에 기초 조사자료가 있냐"라고 질의하자 "수사 사안이라 자세히 말할 수 없지만 있다"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의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부실수사 의혹' 사건을 입건할 당시 서울중앙지검의 위임전결 규정이 첨부됐냐는 질의엔 "(수사팀이) 검토한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앞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옵티머스 수사 무혐의 처분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며 위임전결 규정상 중요사건으로 보고·결재되지 않은 경위를 밝히라 지시했다.

한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연루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 처장과 고등학교 동문이라며 "김 처장이 사건을 회피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처장은 "(이 비서관이) 현재 피의자로 되어 있지 않지만 사건관계인"이라면서도 "지금 제기한 그 문제는 검토해보겠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