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박호산, 살인죄 누명 벗을까…"엄기준이 죽인 女 분수대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3' 박호산이 살인죄 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

18일 오후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 유동필(박호산 분)은 자신이 감옥에 다녀온 것을 딸 유제니(진지희 분)가 알게 되자 당황했다. 아내 강마리(신은경 분) 역시 깜짝 놀라며 비밀을 폭로한 주단태(엄기준 분), 주석경(한지현 분)을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분노했다.

유제니는 아빠와 주단태가 나눈 대화를 음성 메시지로 확인하고는 오열했다. 사람을 죽였다는 고백에 "아니야! 우리 아빠 그런 사람 아니야!"라면서 서럽게 눈물을 흘렸다.

이후 유제니는 유동필을 마주하자 강하게 밀치며 "언제까지 나 바보 만들 셈이었어? 말 안 하면 영영 비밀일 줄 알았냐. 아빠 여권 깨끗하더라? 만료된 여권으로 무슨 두바이를 가냐"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아빠가 살인자야? 사람을 죽인 거냐고"라며 눈물을 쏟았다.

강마리는 사정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유제니는 "사람 죽이고 사정이 어디에 있냐. 나한테 숨긴 게 대체 몇 개냐. 엄마는 때밀이고 아빠는 살인자고"라며 "이제야 우리 가족 행복하게 사나 했는데 이게 뭐냐"라면서 속상해 했다.

유동필과 강마리는 주단태 부녀가 한 짓임을 알게 됐다. 유제니는 "주석경이 알면 전교생이 다 아는 거야"라고 했다. 이에 대해 강마리는 "가만히 안 둬. 주단태 죽일 거다"라며 이를 갈았다. 하지만 유동필이 말렸다.

유동필은 "누가 가만히 있겠대? 내가 해. 기다려라, 증거 찾을 때까지"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강마리가 무슨 뜻인지 묻자, 유동필은 "내가 아니라 주단태가 그 여자를 죽였다는 증거 찾을 거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헤라팰리스 분수대에 아직 시체가 있어. 내가 꼭 다시 꺼낼 테니까 기다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